회원등록 비번분실




창업지도사자격신청서


Community



 free talk box
토크박스   이야기 나눔 게시판
특별한 주제가 없어도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비방글이나 광고글은 금지합니다.
작성자 예진짱
작성일 01/24
ㆍ추천: 0  ㆍ조회: 1482      
IP: 121.xxx.163
겨울산행 5선
한국관광공사는 "뽀드득♬ 뽀드득♬ 눈꽃 길 걷기"를 주제로 1월의 가볼만한 곳, 5선을 추천했다.

'한라산 선작지왓 설원에서 새해맞이하세요(제주)', '방랑시인 김삿갓이 되어 시 한수 읊으며 거니는 무등산 눈꽃길(광주 북구)','백두대간 최고의 눈꽃 트레킹 명소, 선자령(강원 평창)', '하늘 세 평, 땅 세 평을 이어주는 승부역'(경북 봉화), '성곽따라 걸으며 호국정신 되새긴다(경기 광주)' 가 그곳이다.

한라산 선작지왓 설원에서 새해맞이하세요

(제주도 제주시 애월읍 광령리)


사위가 고요하다. 2시간여 오르니 시야가 툭 터진다. 선작지왓 평원이다. 사시사철 다른 맛인 제주 한라산은 1월 이맘때쯤이면 눈부신 '설국'으로 탈바꿈한다. 드넓은 평원에 하얀 눈이 가득하니 새해맞이 산행지로는 아주 제격이다. 선작지왓 평원은 국내에 흔치 않은 고산 평원이다. 평원 가운데 놓여 있는 안내 글이 눈에 띈다. "잠시 여기 서서 한번 눈을 감고 심호흡을 해보세요." 평원 끝에 새하얀 구름이 일자로 놓여 있어 바라보는 시선과 수평이다. 노루 서식지인 '산상의 정원'에 걸맞은 풍경이다. 평원으로 오르는 가장 빠른 코스인 영실 코스는 '신들이 사는 곳'이라는 이름답게 발길 닿는 곳곳마다 '하로산또'(한라산 신)가 머무는 듯한 신비감이 느껴진다. 영실 코스가 끝나는 곳에는 윗세오름 대피소가 있다. 대피소 매점에는 1월 '설원 트레킹'을 즐기러 온 사람들만큼이나 많은 컵라면이 수북하다. 가족, 친구 단위로 옹기종기 모여앉아 먹는 모습이 정답고 따스하다. 어리목 탐방로로 내려오는 길에 마주하는 만세동산과 사제비동산 또한 눈이 시릴 정도의 아름다움을 자랑한다.

문의전화 : 한라산국립공원 탐방안내소 064)713-9950


방랑시인 김삿갓이 되어 시 한수 읊으며 거니는 무등산 눈꽃길

( 광주광역시 북구 금곡동 산 209-5)

무등산은 도심 10km 이내에, 인구 100만 이상을 끼고 있는 1,000m 이상의 세계 유일의 산이다. 특히 한겨울 서석대의 주상절리대는 수정병풍으로 변해 호남 겨울풍경의 정수로 손꼽힌다. 저녁노을이 비치면 수직절벽은 빛을 발하는데 '빛고을 광주'란 이름이 여기서 나왔다. 정상에 서면 광주시를 발아래 두고 그 뒤쪽으로 내장산이, 남쪽으로는 월출산까지 조망된다. 무등산에 오르려면 산수오거리부터 시작되는 옛길을 이용하는 것이 운치 있다. 총 11.87km, 무등산의 높이인 1,187m와 숫자가 같으며 눈길을 밟으며 자박자박 걸어도 정상까지 5시간이면 족하다. 소걸음처럼 우직한 폼으로 숲길에 접어들면 속세에서 선계로 들어선 듯 세상과의 단절을 맛보게 되는데 정상의 나무들은 온통 상고대를 뒤집어쓰고 있어 마치 바닷속 산호초 군락을 하늘에 옮겨 놓은 듯하다.

문의전화 : 무등산도립공원 062-365-1187, 광주광역시 관광진흥과 062-613-3642)


백두대간 최고의 눈꽃 트레킹 명소, 선자령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대관령과 선자령 사이의 백두대간 능선길은 우리나라 최고의 눈꽃 트레킹코스이다. 약 5km쯤 떨어진 두 지점 사이의 고도차이는 325m밖에 되지 않는다. 두루뭉실한 산봉우리 몇 개와 들길처럼 평평한 백두대간 능선길이 두 고갯마루를 이어준다. 가파른 비탈길이 거의 없는데다가 길이 뚜렷해서 장비와 복장만 제대로 갖추면 누구나 쉽게 눈꽃 트레킹을 즐길 수 있다.

대관령에서 선자령 가는 길은 크게 능선길과 계곡길로 나뉜다. 백두대간 능선길은 상쾌하고, 옴폭한 계곡길은 아늑하다. 바람 부는 능선길은 조망이 탁월하고, 나직한 계곡길은 물소리를 벗삼아 자분자분 걷는 재미가 아주 좋다. 능선길의 풍경은 웅장한 반면 잣나무, 낙엽송, 참나무, 속새, 조릿대 등이 군락을 이룬 계곡길은 아기자기하다. 이처럼 두 코스가 또렷하게 대비되는 선자령 눈꽃길의 순환코스는 총 10.8km에 이른다. 급하게 서두르지 않아도 대략 4~5시간이면 왕복할 수 있다.

문의전화 : 동부지방산림청 평창국유림관리소 033)333-2182


하늘 세 평, 땅 세 평을 이어주는 승부역

(경상북도 봉화군 석포면 승부리)

하늘도 세평이요 꽃밭도 세평이나, 영동의 심장이요 수송의 동맥이라는 승부역, 그곳에 포실포실 눈이 온다. 자동차로는 접근할 수 없는 대한민국 최고의 오지역(驛)이자 간이역의 설경은 화려하진 않지만 소박하기에 정감이 넘친다. 그곳에서 사랑하는 사람에게 엽서 한 장을 보내거나 뽀드득 뽀드득 승부역 뒤쪽으로 이어지는 투구봉 산책로를 따라 눈길을 걸어본다. 역 앞으로 흐르는 낙동강이 얼어붙으면 썰매를 타고 한 평짜리 대합실에서 두 손을 녹이며 하루에 몇 번밖에 서지 않는 기차를 기다려본다. 그렇게 승부마을 여행은 오지마을 추억여행이 된다. 더불어 성춘향과 이몽룡의 흔적이 남아있는 계서당을 들러 보거나 봉화군에서 전해 내려오는 가양주인 봉화선주를 옆에 끼고 봉화송이돌솥밥을 곁들이면 올 겨울 봉화여행이 아깝지 않으리라.

문의전화 : 봉화군청 문화체육관광과 관광진흥 054-679-6341, 승부역 054-673-0468


성곽따라 걸으며 호국정신 되새긴다

(경기도 광주시 중부면 산성리 등)

남한산성은 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국방의 보루 역할을 해왔다. 험한 지형을 따라 축조된 성은 그 길이가 11.7km(본성 9km, 외성 2.7km)에 달한다. 오늘날에 와서 남한산성은 자연생태 환경이 좋아서 수도권 시민들의 당일 코스 걷기 여행지로 사랑받고 있다. 한겨울에 눈이라도 내리면 눈꽃을 감상하며 트레킹을 즐기기에 더없이 좋다. 남한산성 탐방코스는 최단 거리 2.9km짜리(1시간 소요)에서부터 최장 거리 7.7km(3시간 20분 소요)에 이르기까지 다섯 가지 코스가 개발돼 있어 여행객 각자의 체력과 여유 시간에 따라 선택하면 된다. 걷기를 전후로 남한산성역사관에 들러 남한산성에 얽힌 역사 공부를 해두면 좋다. 주변의 경안천습지생태공원이나 광주도자박물관, 분원백자관 등도 함께 관람해보면 알찬 여행을 즐길 수 있다.

문의전화 : 광주시청 관광예술팀 031-760-272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97 기타 영어쉽게정복~, 질병쉽게치료~ 백향목 08/26 393
96 기타 짬나는 시간 집에서 돈벌기 이송현 06/29 476
95 소식 ■■ 방송통신사업 1705명 가맹점 한정모집 中 ■■ 큰손 03/03 1232
94 겨울산행 5선 예진짱 01/24 1482
93 ◆<아르바이트 알바 투잡 부업>아르바이트 알바 투잡 부업.. ddd 10/29 1804
92 의견 알찬 공간입니다 [1] 미라클 03/10 1984
91 등업 인사 드립니다. [1] 홧팅 10/25 1531
90 공지 국내, 해외 공연팀 연출을 하고 있습니다, 좋은 인연이 되길 바랍.. 왕지민팀장 04/18 2749
89 가입했습니다 다은y 04/14 1813
88 기타 컴퓨터소모품(사업계획서) 김명희(벤처경영학과) 04/07 6052
87 가입인사드립니다 05학번복학생 03/21 2104
86 가입했습니다^^ [1] 한피파 03/12 1479
85 참으로 오랜만에 들럿습니다;; [1] 제2의_폭풍 03/10 1643
84 정보입니다.알아보세요. [2] 김유나 01/10 2136
83 요청 초보 창업 아이템 김용환 12/04 2373
82 시사토론회프로그램에서 시민원정대를 모십니다~★ CJ미디어 XTM채널 11/20 2100
81 이런 꽃을 본 적이 있나요? 한국인 10/23 1607
80 가입 신고 해야 하나여?ㅡ,.ㅡ? 바보 10/01 1898
79 가입은 했는데...;; 에미넴 10/01 1898
78 가입했습니다.. [2] 김형길 09/15 2310
12345


상호: 사단법인 한국문화창업진흥원, 경남 진주시 문산읍 소문길 22, 법인설립허가 2008-32호, 사업자등록번호 613-82-12685
통신판매번호 제2014-경남진주-0131호, 이메일:dungsem@daum.net, 대표 김민석, TEL 070-7561-4524
Copyright ⓒ 2008. All rights reserved.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